해외뉴스

강철 커리어 감격시킨 동료애
커리어, 동료애에 감격 짐 커리어(28)가 윔블던 센터 코트에서 상위 랭커를 꺾는 이변을 연출 했다. 이제는 한 물 간 선수로 세평에 오르내리는 커리어는 이를 전면 부인하듯...
쿠르니코바의 새 파트너
쿠르니코바의 새 파트너 안나 쿠르니코바(18)가 스웨덴의 요나스 비요크만와 짝을 이룬다. 쿠 르니코바는 비요크만과 3번 시드를 받고 혼합 복식에 출전한다. 존 매 켄로 슈테피...
아가시와 베커, 무르익은 포도주
노장의 불꽃 기량은 포도주 같은 것. 나이가 들었어도 노장들의 무르익은 기량은 후배들을 압도한다. 안드레 아가시와 보리스 베커가 모두 1회전을 통 과하며 성숙한 기량을 과시...
국제테니스연맹, 관중 위주 테니스 만들겠다
국제테니스연맹(ITF)이 관중 지향적 테니스 새포맷을 구상하고 있다. 연맹은 관중들이 테니스에 대한 흥미를 상실하는 가장 큰 원인으로 최 근 가속되고 있는 스피드와 힘의 증가...
래프터, 윔블던 아직 감 못 잡았다
호주의 섹시 가이 래프터 2년 연속 U.S오픈 챔피언 패트릭 래프터(28)가 윔블던 2회전에 진출 했다. 2번 시드를 받은 래프터는 무명의 크리스티아오 카라티를 6-3 6-...
헨만, 입 때문에
팀 헨만, 남녀 동등대우 어림없다 팀 헨만(25)이 말 실수로 구설수에 올랐다. 헨만은 여자 선수들이 윔블 던에서 남자들과 동등한 액수의 상금을 요구하는 것은 너무 탐욕스러 ...
카프리아티, 탕녀에서 천사로
뒤늦은 재기 발동 카프리아티 마약과 방탕한 생활을 마감하고 명예 회복을 벼르고 있는 제니퍼 카프 리아티(23, 미국)가 윔블던 2회전에 올랐다. 1991년 윔블던 준결승전 ...
노보트나, 타이틀 방어를 위하여
야나 노보트나 일단 2회전 윔블던 타이틀 수성 여부가 불투명한 야나 노보트나(31, 체코)가 1회 전을 가볍게 통과했다. 노보트나는 벼룩시장 챌린저 대회 등에 출전해 한국팬...
힝기스 도키치에게 당했다
도키치, 힝기스에 멋진 설욕전 6월 22일은 옐레나 도키치(16, 호주)에게 최고의 날이었다. 도키치는 최고 권위의 윔블던 단식 1회전에 톱 시드 마르티나 힝기스(18, 스...
윔블던 결과(6월 23일)
남자 1회전 (2) 패트릭 래프터 6-3 6-2 6-2 크리스티노 카라티 (3) 예브게니 카펠니코프 6-7(4) 7-5 7-6(6) 4-6 7-5 마그누스 라슨 (4) 안드레...
윔블던 연인 쿠르니코바 기사회생
러시아의 뇌쇄적 금발머리 안나 쿠르니코바(18)가 세트를 주고받는 천신만고 끝에 2회전 진출에 성공했다. 17번 시드를 받은 쿠르니코바 는 1회전에서 까다로운 상대 바바라 슈...
샘프라스, 기록 경신 가벼운 출발
윔블던의 스타 피트 샘프라스(28)가 가벼운 출발을 보였다. 샘프라스 는 센터코트에서 치러진 오프닝 라운드에서 호주의 복병 스코트 드라 퍼(25)를 6-3 6-4 6-4로 제압...
그라프, 이어지는 노장의 투혼
올 프랑스오픈 타이틀을 획득하며 눈물을 흘렸던 백전노장 슈테피 그 라프(30)가 선전을 거듭하고 있다. 그라프는 윔블던 1회전에 슬로바키아의 루드밀라 체르바노바를 6-1 6-...
셀레스, 목마른 그랜드 슬램 타이틀
비운의 스타 모니카 셀레스(27)가 상쾌한 출발을 보였다. 셀레스는 1 회전에 크리스티나 토렌스-발레로(26, 스페인)에게 6-3 6-2로 낙승했 다. 93년 프랑스오픈을 앞둔...
샘프라스, 이제는 스커드를 막아라
샘프라스와 「스커드」 필리포우시스의 8강전 맞대결 확률은 더 욱 높아졌다. 샘 프라스(28)에 이어 마크 필리포우시스(22)가 벨기에의 에이스 크 사비 에이 말리스(19)를...

인기동영상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