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뉴스

권순우, ATP500대회 생애 첫 승리
김홍주 기자 ( hongju@mediawill.com ) | 2020-02-26 오전 8:59:20
권순우

권순우가 ATP 500시리즈 대회에서 자신의 첫 승리를 거두었다.


권순우(CJ제일제당 후원, 당진시청)는 26일 오전(한국시간) 멕시코 아카풀코에서 열린 아비에르토 멕시카노텔셀오픈(총상금 2,000,845달러) 1회전에서 일본의 다니엘 타로에게 6-2 2-6 6-3으로 승리했다. 권순우는 당초 1회전에서 델레이비치오픈 우승자인 레일리 오펠카(미국)와 대결할 예정이었으나 오펠카의 기권으로 럭키루저로 올라온 다니엘 타로와 맞붙었다. 다니엘은 현재 랭킹은 세계 110위이지만 투어 우승 경험도 있고, 2018년에는 64위까지 오른 선수이다.



권순우(세계 76위)는 지난해 ATP 500대회에 두 번(도쿄, 바젤) 출전하였으나 모두 예선을 통과하지 못했었다. 권순우는 1회전 통과로 랭킹 포인트 45점을 확보했다.


권순우는 1세트 5번째 게임에서 상대 실책 2번과 더블폴트, 자신의 백핸드 발리를 조합시키며 상대 게임을 브레이크 했다. 이후 7번째 게임도 러브 게임으로 빼앗으며 33분 만에 6-2로 세트를 선취했다. 권순우는 서비스 게임과 리턴 게임 모두 완벽한 플레이를 펼쳤다.


2세트는 정반대로 흘러갔다. 권순우는 3번째 게임에서 연속으로 포핸드 실수를 하며 브레이크 당했고, 8번째 게임에서도 상대에게 포핸드 위너를 당하며 허무하게 세트를 내주었다. 권순우는 리턴 게임에서 포인트 득점률이 20%에 그쳤으며, 세컨드 서브 득점률이 1세트 73%에서 40%로 떨어진 것이 아쉬웠다.


3세트에서 권순우는 자신의 첫 번째 게임에서 어프로치 샷을 치고 네트를 점령하였으나 오히려 상대에게 크로스 패싱샷을 허용하고 말았다. 이후 더블폴트를 범하며 게임을 내주었다. 하지만 잃은 게임을 만회하는데는 많은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다. 권순우는 다음 게임에서 그라운드 스트로크 공격을 펼치면서 상대의 범실을 유도해 러브 게임으로 브레이크에 성공했다.

권순우는 7번째 게임에서 상대가 더블폴트 2개를 범하는 난조를 틈타 게임을 브레이크 하는데 성공하며 승리를 예약했다.


<김홍주 기자>


[기사제보 tennis@tennis.co.kr]
 
 


목록보기
  • 프린트하기
  • 미투데이로보내기
  • 페이스북으로보내기
  • 트위터로보내기



인기동영상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