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뉴스

[주니어 데이비스컵]한국 2연승으로 본선행 확정
김홍주 기자 ( hongju@mediawill.com ) | 2019-04-10 오전 9:31:38
1단식에서 승리를 거둔 전제원(사진제공 대한테니스협회)
16세 이하 한국 대표팀이 3대0으로 우즈베키스탄을 꺾고 16강이 겨루는 본선 토너먼트 진출을 확정 지었다.
 
태국 방콕에서 열리고 있는 2019 주니어 데이비스컵 최종예선 대회 이틀째인 9일 한국은 첫 단식 주자로 전제원(안동고)이 압두라크몬 사이드무카메도프(우즈베키스탄)를 상대로 7-5 6-2로 승리를 거뒀고, 2단식에서도 장윤석(효명고)이 사만다르 압둘말리코프(우즈베키스탄)에게 6-2 6-2로 승리를 거둬 복식 결과와 관계없이 우즈베키스탄을 이기고 본선 토너먼트 진출을 확정지었다. 승부가 결정된 후 열린 마지막 복식에서도 장윤석, 윤현덕이 우즈베키스탄 복식조를 7-5 6-1로 물리치고 종합전적 3대0을 기록했다.
 
한장규 감독은 전날과 달리 윤현덕 대신 전제원을 단식 주자로 출전시킨 이유에 “날씨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무더워 선수들 컨디션이 그리 좋은 편이 아니다. 체력적인 안배와 경기 감각 유지를 위해 교체를 했다”고 말하고 “홍콩과 1, 2위 결정전을 하는데 랭킹으로는 우리 선수들이 조금 떨어지지만, 연습게임을 통해서 상대를 어느 정도 분석했고 하고자 하는 마음이 강해 조1위로 8강 토너먼트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콩과의 조별 리그 마지막 경기를 남겨둔 대표팀은 홍콩전에서 승리하여 조 1위를 차지하게 되면 다른 조의 2위와 주니어 데이비스컵 파이널 진출권을 놓고 경쟁하게 되므로 내일 경기가 우리 대표팀에게 중요한 일전이다.
 
한편 이번 대회는 또 하나의 적인 날씨와 선수들이 싸우고 있다. 섭씨 37~8도를 웃도는 기온에 한 게임만 해도 땀으로 인해 몸과 셔츠가 하나가 되는 현상을 경험하고 있다. 이에 대표팀에 참여한 왕서훤  트레이너가 선수들의 상태를 꼼꼼히 체크하며 경기 후 근육을 풀어주는 마사지와 트리트먼트까지 진행하며 경기에 대비하고 있다.
 
2.jpg
경기를 앞두고 포즈를 취한 한국과 우즈벡 대표팀
3.jpg
트레이너와 함께 몸을 풀고 있는 선수단
 
 
목록보기
  • 프린트하기
  • 미투데이로보내기
  • 페이스북으로보내기
  • 트위터로보내기



인기동영상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