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뉴스

정윤성, 프로 데뷔 후 챌린저 첫 4강... 8번시드 상대 결승 도전
박준용 기자 ( loveis5517@tennis.co.kr ) | 2018-08-04 오후 1:18:24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챌린저 4강에 진출한 정윤성(가운데). 가장 오른쪽은 탁정모 코치, 가장 왼쪽은 김민준 트레이너. 사진= 스포티즌 제공
[테니스코리아= 박준용 기자]정윤성(건국대, CJ제일제당 후원, 338위)이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챌린저 4강에 진출했다.
 
8월 3일(현지시간) 미국 렉싱턴에서 열린 켄터키뱅크챌린저(총상금 7만5천달러) 8강에서 정윤성이 지난주 패배를 안겼던 7번시드 제이 클라크(영국, 175위)를 6-3 3-0 Ret.로 설욕하고 4강 드로에 이름을 올렸다.
 
첫 세트에서 정윤성은 크로스와 다운더라인 등으로 상대를 흔들었다. 네 번째 게임을 브레이크하며 잡은 리드를 잘 지켜 첫 세트를 챙긴 정윤성은 두 번째 세트 첫 게임인 클라크의 서비스 게임을 브레이크했다. 이어 연속 두 게임을 따 게임 스코어 3-0이 됐고 클라크가 기권해 정윤성이 승리했다.
 
정윤성은 "처음으로 챌린저 4강에 올라 매우 기쁘다"면서 "클라크는 주니어 때부터 잘 아는 친한 친구다. 지난주 대회 때는 클라크가 나에 대해 준비를 잘 해 내가 할 수 있는 것이 별로 없었다. 이번에는 내가 클라크의 경기를 보면서 준비를 많이 했다. 여기서 만족하지 않고 결승에 진출할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윤성은 8번시드 스테파노 나폴리타노(이탈리아, 233위)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정윤성과 나폴리타노의 맞대결은 이번이 처음이다.
 
글= 박준용 기자(loveis5517@tennis.co.kr), 사진= 스포티즌 제공
 
[기사제보 tennis@tennis.co.kr]
 
테니스 레슨의 새 패러다임 '끝장레슨' 받아볼까?
목록보기
  • 프린트하기
  • 미투데이로보내기
  • 페이스북으로보내기
  • 트위터로보내기



인기동영상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