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뉴스

서울, 3년 만에 전국체전 테니스 종합우승
박준용 기자 ( loveis5517@tennis.co.kr ) | 2017-10-25 오후 3:34:51
3년 만에 전국체전 종합 우승을 차지한 서울(가운데, 주현상 서울시협회 전무), 2위 경기(가장 왼쪽, 정용택 경기도협회 사무국장), 3위 경북(가장 오른쪽, 배상호 경북협회 사무국장
[테니스코리아=(충주)박준용 기자]서울이 제98회 전국체육대회(이하 전국체전) 테니스 종합 우승을 차지했다.
 
10월 25일 충북 충주시 탄금테니스장에서 열린 단체전 결승을 끝으로 막을 내린 전국체전 테니스 종합성적 결과 총 1871점(금3, 은1, 동2)의 서울이 1371점의 경기(금4, 동2)를 따돌리고 3년 만에 대회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3위는 1344점(금1, 은2, 동2)의 경북이 차지했다.
 
주현상 서울시테니스협회 전무는 "2014년 3연패 후 3년 만에 다시 종합우승을 해 기쁘다. 엘리트와 생활체육이 통합된 후 첫 우승이라 의미가 남다르다. 선수들이 한 마음 한 뜻으로 뭉쳐 우승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창단 후 첫 전국체전 단체전 금메달을 획득한 대구시청 테니스단
 
남자 일반부 단체전 결승에서 대구 대표로 나선 대구시청이 울산선발(현대해상, 울산광역시체육회)을 종합성적 2-0으로 물리치고 2014년 창단 후 대회 첫 단체전 정상에 올랐다.
 
박병옥 대구시청 감독은 "창단 후 첫 금메달이라 매우 기쁘다. 김청의와 나정웅 등 선수들과 코칭 스태프 모두 고생 많았다"면서 "대회 10일 전에 도착해 적응훈련을 하는 등 선수들이 정말 열심히 했다. 또 아낌없이 지원 해주신 백승희 대구협회장님을 비롯해 대구시청 관계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여자 일반부 단체전 정상에 오른 강원도청 테니스단
 
여자 일반부 단체전 결승에서는 강원(강원도청)이 경북선발(경산시청, 구미시청)을 종합성적 2-0으로 꺾고 5년 만에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진희 강원도청 감독은 "작년에 졌던 인천을 설욕하는 등 선수들이 너무 잘 해줬다. 우리 팀 훈련이 힘든 거로 유명한데 선수들이 잘 극복했다. 우승의 영광을 선수들에게 돌리고 싶다"고 기뻐했다.
 
남자 대학부 3연패를 달성한 서울선발
 
남자 대학부 단체전 우승은 충남(순천향대)을 종합성적 2-0으로 제압한 서울선발(건국대, 한국체대)이 차지했다. 이로써 서울은 대회 3연패를 달성했다.
 
김영준 건국대 감독은 "대회 기간에 선수들이 음식을 잘 못 먹어 탈이나 응급실에 가는 등 많은 고생을 했지만 잘 이겨낸 선수들이 기특하고 고맙다. 선수들이 잘 해서 우승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여자 대학부 7연패를 달성한 명지대
 
경기 대표로 나선 명지대가 서울의 한국체대를 종합성적 2-1로 물리치고 대회 여자부 단체전 7연패라는 위업을 달성했다.
 
신순호 명지대 감독은 "박상희가 무릎 부상과 몸살에 컨디션이 안 좋았는데 자기 몫을 완벽히 했다. 다른 선수들도 열심히 했다. 선수들이 대견스럽고 학교 측에도 감사하다. 또 트레이닝 등을 담당해 준 경기스포츠과학센터에도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고 전했다.
 
남자 고등부 5연패를 달성한 서울선발
 
남자 고등부 단체전 결승에서는 서울고와 마포고의 서울선발이 대전(대전만년고)을 종합성적 3-0으로 꺾고 5연패를 달성했다.
 
주현상 마포고 감독은 "대진표에서 강팀들이 한 박스에 몰려 초반에 어려운 경기를 했는데 선수들이 너무나 잘 풀어 결승에서 비교적 쉽게 우승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여자 고등부 단체전 2연패를 달성한 중앙여고 
 
여자 고등부 단체전 금메달은 강원선발(강릉정보고, 원주고)을 접전 끝에 종합성적 3-2로 물리친 서울(중앙여고)이 차지했다.
 
최준철 중앙여고 코치는 "기량 면에서 우리가 낫다고 생각했지만 강원의 경기력이 너무 좋아 힘든 경기를 했다"면서 "박은영이 복식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줬고 복식에서도 첫 세트를 내줬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아 우승할 수 있었다"면서 "2연패를 향한 선수들의 열망이 강했다. 선수들이 고생 많았고 열심히 해 줘 고맙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글, 사진=(충주)박준용 기자(loveis5517tennis.co.kr)
 
[기사제보 tennis@tennis.co.kr]
목록보기
  • 프린트하기
  • 미투데이로보내기
  • 페이스북으로보내기
  • 트위터로보내기



인기동영상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