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호회리스트

- 다양한 동호회의 소식을 알려드리는 곳입니다.

한국의사테니스연맹회장배(개인전)
작성자 : 송선순 객원기자
등록일 : 2018-05-26 오후 2:06:51
조회수 : 3496

우승 최정호 장하균(서울)
의사도 테니스로 건강을 다진다
 
4월 29일 목동코트에서 열린 제44회 한국의사테니스연맹회장배 전국테니스대회 개인전 경기는 역대 최대 인원이 참석하여 주변을 놀라게 했다. 162명의 선수가 예선 탈락 없이 모두 본선에 오르게 하는 경기를 하려면 운영의 묘가 필요했다. 또 전국 각 지방에서 올라온 선수들을 배려해 야간 경기를 하지 않고 대회를 마무리 하려는 집행부들은 좋은 아이디어를 냈다.
첫째, 개회식을 간단히 하고 예선 첫 경기를 9시 반에 시작한다
둘째, 워밍업 시간을 줄이고 게임당 40분이라는 타임제를 쓴다
 
예선은 본부에서 예상했던 대로 12시경에 끝났다. 200명의 회원이 활동하는 한국의사연맹 밴드에는 대회가 임박해지자 다양한 공지 글이 올라왔다. 예선 대진표부터 대회당일 아침 서울 하프 마라톤 대회가 열리는 노선까지 공지해 일찍 도착해야 하는 선수들이 곤란하지 않도록 길을 안내했다.
한국의사테니스연맹 정재용 회장은 “의사대회가 점점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며 “김진형 총무가 원활한 소통을 위해 네이버 밴드를 잘 활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그간 대회 운영비에 대한 어려움은 여러 선생님들이 찬조를 많이 해 어느 정도 밸런스가 맞아 희망적인 미래를 엿볼 수 있다”고 전했다.
전국대회 오픈부 결승까지 간 정연석 이호영을 만났다. 이호영은 “최근 의사선배들이 전국대회에 참여율이 높아졌다”며 “사실 전국대회에서 입상하는 것 보다 선후배들이 모인 이 대회에서 우승하는 것이 더욱 값진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10년 연속 의사대회 개인전 우승을 했던 조동규 원장은 작년 KTA 베테랑부 연말랭킹 2위를 차지했다. 조 원장은 “16년 전 처음 의사대회에 출전하기 시작했는데 그때보다 후배들의 실력이 업그레이드되어 깜짝 놀랄 정도다”고 전했다.
대회장 곳곳에서는 전국 각지에서 모인 선수들끼리 안부를 묻고 인사하는 모습이 보였다. 대한민국의 건강을 관리하고 있는 의사들은 테니스를 통해 건강과 즐거움을 동시에 사고 있었다. 응원석에서 만난 강정아는 “남편(장성수)과 사귈 때 테니스 하는 모습이 정말 매력적으로 보였다”며 “테니스는 남편을 가장 행복한 사람으로 만드는 보약이다”고 전했다.
 
올해 3년째 대회장을 맡고 있는 김병천 회장은 “매년 참가 인원이 늘어나는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다”며 “제한된 코트에서 몸 풀기 없이 매너 좋은 경기로 마무리 했다는 것은 그만큼 선수들이 협조한 덕분이다”며 감사 인사를 남겼다.
 
대회결과
금배부
우승 최정호 장하균(서울)
준우승 정연석 이호영(인제)
3위 이영창 박성철(경기) 주정민 윤영철(전남)
 
은배부
우승 김현겸 조석범(경기)
준우승 강정성 강동민(전북)
3위 김도연(서울) 한승형 (전북) 이운영 이진우(대구)
 
신인부
우승 김상길 신홍섭(경기)
준우승 김재환 노재훈(대전)
3위 김정태(인천) 김광래(한림)
 
2.JPG
정재용 한국의사연맹 회장의 축사
3.JPG
박수로 답례하는 선수들
4.JPG
김병천 대회장
5.JPG
전국 각지에서 모인 의사들
6.JPG
참가 티셔츠를 들고 대회장과 함께
7.JPG
이 대회를 준비한 임원들
8.JPG
참가 선수들
9.JPG
춘천에서 참가한 선수들
10.JPG
치열한 경기 현장
11.JPG
젊은 선생들의 파워는 대단했다
12.JPG
같은 옷을 입고 참가한 선수들
13.JPG
14.JPG
오랫만에 만난 벗들과 한 컷
15.JPG
16.JPG
결승과 진배없는 명승부 순간. 오른쪽 최정호 장하균팀이 금배부 우승했다
17.JPG
에이스 선수들
18.JPG
프로같은 포즈로 공을 받던 순간
19.JPG
최선을 다하자는 결의
20.JPG
최고의 성적을 내고 있는 조동규 원장팀
22.jpg
우승 김현겸 조석범(경기)
23.jpg
준우승 김재환 노재훈(대전)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