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호회리스트

- 다양한 동호회의 소식을 알려드리는 곳입니다.

직장 여성들의 테니스 잔치, 제11회 금천구어머니회장배
작성자 : 송선순 객원기자
등록일 : 2018-02-12 오후 5:19:33
조회수 : 502

우수한 성적을 낸 입상자들
여성 직장인들을 위한 테니스 잔치, 금천구어머니회장배가 122일 금천구립테니스장에서 열렸다. 120명이 출전한 이 대회는 금천구어머니회에서 주최하는 대회로 올해 11회째다. 출전 선수들은 대부분 워킹 맘으로 일과 가사를 병행하면서도 테니스에 심취한 30대부터 50대까지다. 황금 같은 주말, 그들은 왜 라켓을 들고 금천구립테니스장을 찾았을까?
 
파이어볼의 30대 선수 임진숙 손유경은 주말에 테니스를 하지 않으면 일주일을 잘 못 보낸 것 같은 생각이 들만큼 삶에 비중이 높다실력 좋은 선수들과 직접 겨뤄보는 것도 좋지만 관전하며 배우는 것도 눈이 즐겁다고 했다.
 
체육교사인 안인숙은 테니스를 더 자주 접하고 싶어 정규직을 비정규직으로 바꿨다. 일주일에 세 번만 학교에 출근 하고 이틀은 운동을 한다. 최근에 매직테니스 자격증을 따고 집중적으로 레슨을 받으며 기량을 키워가고 있다. 인인숙은 올해 두 번째 대회에 출전했다게임은 졌지만 마음은 훈훈하다. 먹는데서 인심이 난다고 따뜻한 밥을 차려주는 운영진들이 특히 인상적이었다고 전했다.
중국 연길에서 온 정화옥과 김미복이 출전했다. 은퇴 후 한국에서 일을 하고 있는 김미복은 테니스를 하는 동안은 배고픔도 잊을 만큼 재미있다한국 선수들의 게임 운영능력은 놀라울 정도여서 매번 감탄하며 배우고 있다고 했다.
 
참가품으로 비트로 신제품 티셔츠를 받은 선수들은 만족도가 높았다. 지역 대회에 출전해서 기대 이상의 제품을 받았다며 기뻐했다. 참가품도 좋지만 공원 안에 만들어진 테니스 코트 주변 환경이 멋져 매년 출전한다는 선수도 만났다.
자매끼리 나온 팀도 있었다. 한은주 한은진, 이현주 이영미 팀이 주인공. 가족끼리 테니스를 하니 소통이 잘 되고, 다른 사람들과 파트너해서 생기는 마음앓이가 적어 게임을 풀어가는데 수월하단다.
 
본선 64강부터 시작된 경기 진행을 안양한우리 장형동 씨가 맡았다. 선수로 뛰지 않는 국화부 회원들은 종일 대회진행을 도우며 참가 선수들의 불편사항을 살폈다. 결승까지 총 여덟 게임이 벅차 중간 중간 다리근육 경련으로 힘들어 하는 선수들을 도우며 봉사했다.
3위를 차지한 이천의 한정연과 강은란은 건강검진도 미루고 대회에 참석했다"”입상도 즐겁지만 대회를 통해 1년 치 레슨 받은 듯한 느낌이다고 전했다.
결승은 양쪽 모두 근육경련이 일어 힘든 상황에 서경화 유미영(정클럽 상록클럽)이 차지했다. 서경화는 늦은 나이지만 내 인생에서 가장 젊은 나이라고 생각하며 도전하고 있다일을 조금 내려놓고 테니스에 집중하고 있다고 했다. 우승의 기쁨은 파트너에게 돌리고 싶다근육경련 때마다 집행부에서 도움을 줘 그 덕분에 우승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준우승했지만 우승보다 더 큰 기쁨을 표현한 안양의 김수연 정미란은 “8강 고비를 넘기고 다리가 불편해 포기하려고 했다직장 여성들을 위해 주말에 대회를 열어 준 금천어머니회에 감사드린다고 했다.
 
금천구테니스협회 김현호 회장은 올해 11회째인 금천구어머니회장배대회가 서울 인천뿐만이 아니라 경기도 먼 지역에서도 참가하는 것을 보니 정착이 된 것 같다매년 잊지 않고 찾아준 여성 동호인들께 고마운 인사를 남긴다고 전했다. 선수들이 떠난 코트에는 둥근 달이 비추고 있었다. 문득, 제주 우도 공원에서의 달빛이 떠올랐다.
 
결과
우승-서경화 유미영
준우승-김수연 정미란
3-김현희 주명화. 한정윤 강은란
 
1.JPG
직장에 다니는 여성 동호인들을 위한 대회를 여는 금천구어머니회와 참가자들
2.JPG
3.JPG
입장식
4.JPG
송선순 대회장의 인사
5.JPG
김현호 금천구테니스협회장
6.JPG
진행을 맡은 담당자들
7.JPG
젊고 발랄한 참가 선수들
8.JPG
중국 연길에서 참석한 선수들
9.JPG
김유환 사무장이 행운권 추첨을 하고 있다
10.JPG
종일 대회 진행을 본 금천구 어머니회 국화부
11.JPG
게임의 결과와 상관없이 참여의 기쁨이 크다는 선수들 
13.JPG
따뜻한 어묵국으로 선수들을 대접한 임원들
14.JPG
자매들간의 라이벌전
15.JPG
 테니스를 안하면 뭔가 빠진 듯한 기분이 든다는 아가씨들
17.JPG
우승한 서경화 유미영
18.JPG
준우승한 김수연 정미란
19.JPG
입상한 김현희 주명화. 한정윤 강은란
21.JPG
폐회식을 마친 선수들과 회원들
 
13.JPG
따뜻한 어묵국으로 선수들을 대접한 임원들
14.JPG
자매들간의 라이벌전
15.JPG
 테니스를 안하면 뭔가 빠진 듯한 기분이 든다는 아가씨들
17.JPG
우승한 서경화 유미영
18.JPG
준우승한 김수연 정미란
19.JPG
입상한 김현희 주명화. 한정윤 강은란
21.JPG
폐회식을 마친 선수들과 회원들
13.JPG
따뜻한 어묵국으로 선수들을 대접한 임원들
14.JPG
자매들간의 라이벌전
15.JPG
 테니스를 안하면 뭔가 빠진 듯한 기분이 든다는 아가씨들
17.JPG
우승한 서경화 유미영
18.JPG
준우승한 김수연 정미란
19.JPG
입상한 김현희 주명화. 한정윤 강은란
21.JPG
폐회식을 마친 선수들과 회원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