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호회리스트

- 다양한 동호회의 소식을 알려드리는 곳입니다.

국제대회 열리는 곳, 농협대학교 학생들을 만나다
작성자 : 송선순 객원기자
등록일 : 2017-09-14 오후 4:55:19
조회수 : 2959

농협대학교 학생들
고양시에 있는 농협대학교 학생들에게 재능기부 하기로 되어 있던 9 8일 기대감을 안고 학교를 찾았다. 농협대학교는 NH농협은행 실업팀 선수들이 운동하고 있는 곳이다.  2008년부터 NH농협은행 국제여자챌린지대회를 열고 있기 때문에 왠지 이 대학 학생들은 테니스 실력이 뛰어날 것이라는 선입감이 들었다.
교정 입구부터 나무가 울창했다. 숲속 우거진 곳에 있는 선수용 코트는 아늑하고 조용했다. 학생들 사이에 비트로팀의 테니스 재능기부를 받겠다는 신청자가 많아지자 박용국 감독이 선수용 코트를 쓸 수 있도록 배려해 주었다.
1.JPG
하늘을 향해 꿈을 던지다
2.JPG
재능기부 시작 전 이순규 팀원이 설명하고 있다
4.JPG
신민식 팀원의 일대일 티칭
5.JPG
고운섭 팀원의 스플릿 스텝 설명
6.JPG
알록달록 이쁜 꿈을 가진 대학생과 비트로 팀원들
7.JPG
진지하게 듣고 있는 학생
수업을 마친 학생들을 A B C그룹으로 나누기 위해 1년 이상 테니스를 한 학생들을 따로 모이라고 하니 몇 명 되지 않았다. 대부분 신입생으로 이제 막 라켓을 잡은 학생들이었다. 비트로 팀원들은 4~5명씩 소그룹으로 나눠 그립 잡는 법부터 기마자세까지 세심하게 스윙 폼을 지도했다. 랠리를 할 줄 아는 학생들은 따로 구별해 스플릿 스텝을 가르쳐 주고 볼을 던져 주며 체중 이동하는 법을 가르쳤다. 한 학생이 스윙을 할 때마다 뒤에 서 있는 학생은 쉐도우 스윙을 하면서 연습한 후에 공을 넘기니 얼추 비슷한 폼으로 연결 되었다.
테니스 동아리 라쿠아의 부회장 겸 총무를 맡고 있는 장길우는전에 다니던 대학에서 커다란 원을 그리며 하던 포핸드 스윙을 간결하게 해야 된다는 것을 알았다재능기부를 통해 거의 11 교습을 받다보니 기대 이상의 꿀 팁을 얻어 기쁘다고 전했다. 재능기부를 받는 학생들을 지켜보니 3학년 학생이 1학년 학생에게 형이라고 부르는 경우가 많았다. 궁금하여 물으니 경영과는 타 대학을 졸업하고 온 학생들이기 때문에 나이가 훨씬 많아서라고 했다. 이 대학을 졸업하면 대부분 농협이나 농업 쪽의 취업이 보장된다.
동아리 회장 장재훈은테니스에 관심이 있는 학생 누구라도 참여할 수 있도록 문을 열어 놓고 있다지난 6월에 비트로팀이 각 대학 동아리 회장을 초청한 재능기부에 참석해 다양한 정보를 알게 되어 2학기부터는 더욱 활발하게 동아리를 이끌어 갈 생각이다고 했다. 학교에서 단체로 강습을 받는 경우에는 뭐가 틀렸는지 지적해 주는 경우가 드물다비트로 팀원들이 일대일로 잘못된 부분을 반복 지도해주니 학생들이 흥미를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두 시간 동안 학생들과 혼연일체가 되었던 이순규 팀원은 마지막 당부의 말을 남겼다. “한 시간 동안 포핸드 스윙을 가르치고 난 후 직접 공을 넘기게 했더니 제대로 스윙하는 학생이 별로 없었다최소한 오늘 배웠던 기초적인 것 중에서 한 가지라도 기억하고 연습한다면 조금 더 정확한 테니스를 할 수 있을 것이다고 했다.
농협대학교 테니스 동아리 멤버는 50. 일주일에 한 번 교양체육 시간에 박용국 감독으로부터 테니스 강좌를 듣고 가끔 여자 테니스 선수들이 지도를 해준단다. 일주일에 두 번 외부에서 테니스 강사를 초청해 레슨을 받는데 학교에서 절반을 후원해 주고 있다는 사실이 놀라웠다. 얼마 지나지 않아 튼실한 실력을 갖춘라쿠아멤버들을 볼 수 있을 것이다.
8.JPG
과연 어떻게 공을 넘길까?
9.JPG
윤혜경의 집중레슨
10.JPG
초록 소나무처럼 테니스에 대한 열정이 식지 않기를!
11.JPG
테니스 동아리를 이끌고 있는 장재훈 회장과 장길우 부회장
12.JPG
안성자 팀원의 포핸드 설명
13.JPG
조익준 팀원의 스윙지도
14.JPG
고운섭 팀원은 학생의 질문에 자상하게 답한다
15.JPG
잠시 숨을 돌리던 순간에 찰칵
16.JPG
이순규 팀원은 쉴틈 없이 해답을 제시했다
17.JPG
배운대로 하니 조금 정확하게 맞는다는 학생
18.JPG
김수진은 소곤소곤 조용하게 여대생과 대화를 나눴다
19.JPG
, 정말 이렇게 넓은 코트에 공을 넘기는 것이 쉽지 않다
20.JPG
장길우 부회장은 이러한 배움의 기회를 매우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21.JPG
한 시간 동안 반복하여 스윙 연습을 시키던 이순규 팀원
22.JPG
땡볕에서 정확하게 볼을 던지던 김정아와 신숙이 팀원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