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타펜코, 역전 우승... 코리아오픈 정상에 올라

[테니스코리아= 박준용 기자]'프랑스오픈 신데렐라' 옐레나 오스타펜코(라트비아, 10위)가 한국에서 자신의 첫 WTA투어 타이틀을 획득했다. 9월 24일 서울 올림픽공원 테니스장 센터코트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인천공항 코리아오픈결승에서 톱시드 오스타펜코가 베아트리스 하다드 마이아(브라질, 71위)를2시간 15분 만에 6-7(5) 6-16-4로 물리치고 프랑스오픈에 이어 자신의 통산 두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오스타펜코가그랜드슬램이 아닌 WTA투어 대회 정상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경기에서 오스타펜코는 3개의 더블 폴트를 범하고 49%의 저조한 첫 서브 성공률을 기록하는 등 서브에서 고전했지만 그녀에게는 강력한 스트로크가 있었다. 또 7차례의 브레이크 기회를 모두 살리는 뛰어난 집중력을 보였다. 반면, 자신의 첫 투어 우승에 도전한 마이아는 부지런히 코트를 누비며 오스타펜코의 강력한 스트로크를 맞받아 치는 등 선전했지만 5개의 더블 폴트 등 잦은 실수로 무너졌다. 첫 세트에서 두 선수는 상대의 서비스 게임을 한 차례씩 브레이크하며 승부를 듀스 게임으로 끌고갔다. 듀스 게임에서도 두 선수는 자신의 서비스 게임을 모두 지키며 승부를 타이브레이크로 넘겼다. 타이브레이크 5-5에서 더블폴트를 범해5-6 세트 포인트에 위기에 몰린오스타펜코는 백핸드가 사이드 라인을 한참 벗어나 첫 세트를 내주게 되자라켓을 던지며 분풀이를 했다. 두 번째 세트는 오스타펜코의 일방적인 경기였다. 첫 세트를 내준 오스타펜코는 흔들릴 법도 했지만강력한 스트로크를 앞세워 순식간에게임 스코어 3-0으로 리드했다. 4-1 마이아의 서비스 게임두 번째 듀스에서마이아의 백핸드가 네트에 걸려 브레이크 포인트 기회를 잡은 오스타펜코는 마이아가더블폴트를 범하면서5-1로 격차를 더 벌렸다. 7번째 게임 40-30에서마이아의 백핸드가 호크아이 판독 결과아웃으로 판정되면서 오스타펜코가 세트 스코어 1-1 동점을 만들었다. 세 번째 세트 첫 게임에서강력한 포핸드 등으로 마이아의 서비스 게임을 브레이크한 오스타펜코는이어진 게임에서 한 차례 듀스 끝에 자신의 서비스 게임을 내줘 1-1 동점이 됐다. 4번째 게임 40-30에서 서비스 포인트로 자신의 서비스 게임을 지킨 오스타펜코는 이후 마이아의 포핸드 다운더라인 등에 고전하는 등 연속 두 게임을 내줘 게임 스코어 3-3동점을 허용했다. 오스타펜코는 7번째 게임에서 마이아의 서비스 게임을 브레이크해 4-3으로 다시 리드를 잡았지만 마이어와의끈질긴 스트로크 대결에서 포인트를 내주며 4-4 동점이 됐다. 9번째 게임 15-15에서 오스타펜코는 마이아의 더블폴트 등 연속 실수에 힘입어 더블 브레이크 포인트 기회를 잡았고 포핸드 크로스 위닝샷으로 5-4로 재역전했다. 마지막 게임에서 오스타펜코는 자신의 주무기 강력한 스트로크를 앞세워 자신의 서비스 게임을 러브 게임으로 지키며 우승을 확정지었다. 코리아오픈 우승으로 오스타펜코는 280점의 랭킹 포인트와 함께 4만 3천달러(약 4천 8백만원)의 상금을 획득했다. 글= 박준용 기자(loveis5517@tennis.co.kr), 사진= 이은미 기자
최신뉴스
썸네일

[코리아오픈]크르스테아, 라켓을 부러뜨리는 ...

경기일정 자세히보기

2017.9

오늘의 경기

  • ㆍ벼룩시장배 동호인 대회
  • ㆍ미디어윌 전국 동호인 대회
     

오늘의 경기 (2017년9월24일)

동호회

클럽소개

이전
다음

정기구독